이준석, '사사오입' 거론하며 이양희 저격…"최근과 데자뷰"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얘기…학자 권위 등장하면 의심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에 출석한 뒤 법원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이승만 정권의 사사오입 개헌 사건을 거론하며 "정치적으로 간단한 사안에 대해서 갑자기 '학자'의 권위가 등장하면 의심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현재 성균관대 교수로 재직 중인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을 저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사오입 개헌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되는 이야기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말도 안되는 행동을 하기 위해 자유당에서는 갑자기 대한수학회장을 지낸 서울대 수학과 교수에게 가서 개헌정족수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며 "그래서 135.333333......가 아닌 135가 정족수라는 이야기를 유도해 낸 뒤 그 허접한 논리를 들이밀며 개헌이라는 중차대한 정치적 행위를 해버렸다"며 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시절에도 사사오입에 문제 제기할 수 있는 인원의 수는 자유당이라는 114석 정당에서도 13명 정도였다"며 "나머지는 그냥 사슴을 가리키면서 말이라고 해도 그냥 입 닫고 있어야 할 처지의 '의원'들이었다"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여기서 곁다리 정보를 얹자면, 이 사사오입 개헌을 막기 위해 단상에 올라가 국회부의장의 멱살을 잡으며 '야이 나쁜놈들아'를 외쳤던 분이 소석 이철승 선생"이라며 "정말 무미건조한 현대사 얘기인데 뭔가 최근과 데자뷰가 되는 지점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가 언급한 이철승 선생은 이양희 위원장의 부친이다.

지난달 30일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지도부를 핵을 보유하려는 북한에 빗대며 "당권, 소위 공천권을 갖기 위해서는 어떤 정치파동을 일으키고 당헌당규를 형해화하며 정권을 붕괴시켜도 된다는 생각을 가진 자들에 대한 내 생각도 다르지 않다"고 지적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 28일에는 서울 남부지법에 출석해 개정 당헌당규 및 2차 비대위가 당 대표를 몰아내기 위한 무리한 시도라며 '무효'임을 주장하기도 했다. 당 윤리위는 같은날 '신군부', '양두구육' 등의 발언으로 추가 징계가 결정된 이 전 대표에게 오는 6일 출석을 요청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