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제주 꺾고 2년 만에 FA컵 8강…'디펜딩 챔피언' 전남 탈락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K리그1 FC서울이 제주 유나이티드를 제물로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올랐다.

서울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4라운드(16강)에서 제주에 3-1로 역전승했다.

FC서울 팔로세비치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4라운드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서울은 선제골을 내주고도 팔로세비치의 멀티골과 조영욱의 득점포로 역전 스토리를 써냈다. 이로써 서울은 2020년 이후 2년 만에 8강에 오르게 됐다.

제주는 지난 시즌 K리그1 득점왕 주민규를 앞세워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3분 후방에서 넘어온 정운의 패스가 주민규를 향했다. 주민규는 서울 골키퍼 양한빈의 움직임을 지켜보다 왼발슛으로 마무리했다.

서울의 반격은 후반전부터 시작됐다. 후반 9분 팔로세비치는 제주 골키퍼 김동준이 조영욱의 헤딩슛을 쳐내자 곧바로 골문으로 밀어 넣어 1-1 균형을 맞췄다.

2분 뒤에는 조영웅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절묘한 컨트롤로 수비수를 따돌린 뒤 왼발 슛으로 제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동점골의 주인공 팔로세비치는 후반 32분 3-1을 만드는 쐐기골까지 넣으며 팀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K3리그 부산교통공사는 '디펜딩 챔피언' 전남 드래곤즈를 꺾고 8강에 오르는 반란을 일으켰다.

울산 현대 박주영. [사진=대한축구협회(KFA)]

부산교통공사는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전남과의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부산교통공사는 1-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던 후반 49분 이민우의 극적인 동점골로 기사회생했다. 그리고 승부차기에서 전남에 5-4로 이겼다.

지난해 2부 리그 팀으로는 사상 첫 FA컵 우승을 차지했던 전남은 16강에서 도전을 멈추게 됐다.

한편 대구FC는 K3 대전 한국철도를 승부차기 끝에 가까스로 꺾었다.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는 경남FC를 2-0으로 제압했고 수원 삼성도 강원FC에 2-0으로 이겼다.

전북 현대는 K3울산시민축구단을 1-0으로 제압했고 포상 스틸러스와 부천FC는 각각 성남FC와 광주FC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