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득점왕, 믿을 수 없는 결과…꿈 이뤘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골든 부트'를 품은 손흥민(토트넘)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의 5-0 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3일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리그 23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영국 BBC에 따르면 손흥민은 ""득점왕이 됐다는 것을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정말 울컥했다"라며 "꿈꿔왔던 것이 내 손에 들어왔다. 트로피가 정말 무겁다. 예상하지 못했는데 정말 멋진 하루다"라고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전에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했다. 후반에는 결정적인 기회를 몇 차례 잡았지만 노리치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득점왕을 향한 손흥민의 집념은 기어코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마침내 크룰을 뚫어낸 손흥민은 5분 뒤 절묘한 감아차기 중거리 슈팅으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골을 넣기 전 좋은 기회를 놓쳐서 좌절하기도 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았다. 꼭 골을 넣고 싶었다"면서 "하프타임 이후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다. 모두가 나를 도우려고 했다"고 전했다.

동료들도 손흥민의 득점왕을 염원했다. 데얀 쿨루셉스키는 후반 17분 골키퍼를 제치고 득점 기회가 찾아왔었지만 쇄도하던 손흥민을 의식하다 마지막 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단짝' 해리 케인도 손흥민의 움직임을 계속 주시하며 패스 기회를 엿봤다. 크룰의 선방이 없었다면 최다 합작 골 기록을 더 늘릴 수도 있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왕과 함께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복귀에도 성공했다.

손흥민은 "다음 시즌 우리는 챔피언스리그에 나간다. 모두 챔피언스리그에 나갈 자격이 있다"면서 팀이 거둔 성과에 박수를 보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