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봉이 김선달' 논란 사과하는 정청래


[아이뉴스24 김성진 기자]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하고 있다.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에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소통관에서 논란 발언에 사과를 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