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 '뉴스랩 펠로우십 2016/17' 프로그램 공모


9주간 뉴스 제작 심화 교육…학생·언론사 나눠 진행

[성상훈기자] 구글코리아(대표 존 리)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영국, 독일 등 글로벌 주요 국가에서 진행해온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2016/17' 의 국내 일정과 상세 내용을 20일 발표했다.

한국에서 진행되는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2016/17'은 학습과 현장을 연계한 9주간의 뉴스 제작 심화 교육 프로그램이자 산업계(구글), 학계(서강대학교), 전문 운영진(메디아티), 언론계(참여 언론사) 그리고 뉴스랩 장학생이 함께 만들어가는 다각적인 실험 프로그램이다.

뉴스랩 장학생은 언론사와 함께 뉴스 콘텐츠를 직접 실험, 제작하면서 한층 성숙한 경험을 얻게 되고, 참여 언론사는 모바일 시대에 적합한 새로운 뉴스 콘텐츠를 다양하게 실험해보며 미디어 혁신을 꾀한다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펠로우(장학생)로 참여하는 학생 부문과 뉴스랩을 실험하는 언론사 부문 등 총 2개 부문으로 지원 할 수 있다. 지원 마감은 학생 부문은 내달 13일, 언론사 부문은 내달 18일까지다.

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과 질의응답을 위해 오는 21일에는 학생 대상 설명회가 열리며 내달 7일에는 언론사 대상 설명회가 각각 열릴 예정이다.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현직 언론인이 아닌 학생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펠로우 기자 장학생 16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만 28세 이하로 미디어 및 저널리즘 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은 학력과 전공에 무관하게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장학생에게는 총 400만 원의 장학금과 전문 강사진으로부터 최신 모바일 뉴스 트렌드 및 제작 도구를 심층적으로 배울 수 있는 9주간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프로그램 기간 동안 참여 언론사와 함께 다양한 뉴스 제작 실험을 하고 콘텐츠를 퍼블리싱 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 대표인 원용진 서강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뉴스 매체와 독자, 시청자 사이가 더 크게 벌어지고 또한 언론사 지망생들과 언론사에서 필요로 하는 재능들에 간극이 생기기 시작했다"며 "새로운 저널리즘 실험을 통해 독자와 시청자, 언론사, 언론 지망생들이 좀 더 밀착되는 뉴스 제작 시도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준성 구글코리아 엔지니어링 총괄은 "구글 뉴스랩 펠로우십 프로그램은 언론사들이 신선한 시각을 갖고 있는 학생들과 한 팀을 이뤄 새로운 뉴스 포맷이나 콘텐츠를 실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많은 언론사들이 구글 뉴스랩을 통해 혁신적이고 새로운 뉴스 포맷을 실험하는 장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