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윈도, 신인 디자이너 3인 '서울패션위크' 무대로


박은빛·비키표·전새미, 서울패션위크 3인 3색 런웨이

[성상훈기자]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오는 19일 국내 최대 패션 행사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국내 신진 디자이너 박은빛, 비키표, 전새미 3인 3색의 런웨이를 선보인다고 14일 발표했다. 이들 3인 디자이너는 네이버 디자이너윈도에서 활동 중이다.

디자이너윈도는 국내 패션 디자이너들이 자신의 이름과 디자인을 알리고 상품 판매까지 할 수 있도록 지난 달 네이버가 새롭게 선보인 디자인 창작자 플랫폼.

박은빛 디자이너는 이번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를 통해 발레에서 영감을 얻은 입체적인 실루엣의컬렉션 'De Réve, Giselle'를 선보인다.

박은빛 디자이너의 런웨이 무대에는 네이버의 콘텐츠 창작자 포트폴리오 서비스 그라폴리오에서 활동 중인 순수회화 작가 순호(soonhow)의 작품이 더해져 창작자 간 시너지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어 비키표 디자이너는 타투와 팝아트를 이용해 독특한 믹스매치가 돋보이는 컬렉션 'Remind of Memories'를, 전새미 디자이너는 한량을 주제로 활기찬 여성을 자유롭게 표현한 컬렉션 '70 HANLYANG'을 선보인다.

네이버는 "이번 기회를 통해 역량 있는 국내 패션 디자이너들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국내 패션 분야 저변 확대를 위해 패션에 관심이 있는 일반 이용자들도 다양한 방식으로 패션쇼를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네이버는 오는 16일까지 네이버 예약을 통해 '2017 S/S 헤라서울패션위크' 초대권 이벤트에 응모한 이용자들 중 총 100명을 추첨해 '디자이너윈도 3인 3색 런웨이'를 관람할 수 있는 1인 2매의 VIP초대권을 제공한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