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데이터랩, BC카드 데이터 합쳐진다


검색 클릭·결제 데이터 합쳐져 실구매여부 예측 가능해져

[성상훈기자]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중소사업자들이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신의 사업에 대해 보다 확대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도록 BC카드가 보유한 카드결제 데이터를 빅데이터 포털 '데이터랩'에 융합했다고 4일 발표했다.

네이버의 데이터랩 검색 클릭 데이터는 주로 고객들의 구매 행동을 예측하는데 쓰여왔다. 여기에 소비패턴을 집계한 BC카드 결제 데이터가 합쳐지면 더 정확한 고객의 실 구매 여부를 파악할 수 있게 된다.

BC카드는 특정인을 확인할 수 없는 비식별 정보의 형태로 네이버 데이터랩에 카드결제 데이터를 제공한다.

먼저 이용자들은 데이터랩에 신설된 '카드사용통계' 기능을 통해 최근 13개월간 특정 지역에서의 카드결제 횟수 또는 결제금액이 높은 업종을 월 단위로 확인할 수 있다.

상세필터를 활용하면 업종별연령별성별로 세분화한 데이터도 확인 가능하다. 하단의 맞춤형 트렌드 도구에서는 특정 업종이나 지역을 기준으로, 카드결제규모를 월별로 비교할 수 있는 통계 그래프도 제공된다.

데이터랩 사용자들은 '지역별 관심도'와 '카드사용통계'를 연계해 지난 1년간 특정 지역이나 업종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와 실제 결제 규모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유추할 수 있다.

또 창업을 위해 고객들의 실제 관심도에 비해 결제 규모가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을 찾는 데에도 활용 가능하다. '지역별 관심도'는 네이버의 지도지역 정보에 대한 클릭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용자들의 관심도를 통계화해 보여주는 기능이다.

국내에서 신용체크가드의 이용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두 가지 데이터를 융합할 때 나타나는 신뢰성은 지속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윤영찬 네이버 부사장은 "데이터랩은 사용자들에게 단순히 방대한 데이터를 제공하기보다 데이터가 가지는 융합과 확산의 가치를 사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