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美정부에 "정보요청 내용 공개 허용하라"


"현 FISA 법 때문에 외부발설 못해…비난 여론 억울"

[원은영기자] 최근 미 안보당국이 '프리즘(PRISM)'이란 비밀 프로젝트를 통해 주요 IT업체로부터 민간인의 전자정보를 수집해온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구글이 미 정부 측에 서신을 보내 국가안보국(NSA)이 자사에 요청한 정보를 대중들에게 공개할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11일(현지시간) 구글은 공식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데이비드 드러몬드 구글 최고법률책임자(CLO)가 에릭 홀더 법무부 장관과 로버트 뮬러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공개 서한을 발송, 그간 NSA의 요청으로 협력해온 정보수집활동 내용을 공개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NSA의 정보수집 활동은 해외정보감시법(FISA)에 의해 보호받기 때문에 현재 구글은 NSA나 FBI로부터 받은 정보 요청과 관련해 어떠한 내용도 외부에 발설할 수 없는 상황이다.

드러몬드 구글 CLO는 이번 서한에서 최소한 자사가 미국 안보당국으로부터 받은 정보 요청 횟수만이라도 투명성 보고서를 통해 공개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최근 구글이 NSL에 협조했다는 내용의 언론보도로 인해 정부기관의 자유로운 고객정보 접근을 우리가 허용한 것으로 오해를 사고 있다"며 "이번 논란과 관련된 정보 수집 활동을 공개하면 우리의 협조 내용이 현재 언론에 알려진 것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 미국 주요 IT업체들은 NSA와 FBI 등 미국 정부기관의 프리즘 프로젝트에 협조했다는 의혹으로 언론은 물론 대중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시카고(미국)=원은영 특파원 gr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