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50㎞/h 고속에서 5G 통신'...SKT, 철도연과 '이음 5G-R' 구축


올해부터 총 4년간 시험망 구축·실증 진행…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한석윤)과 함께 차세대 철도통신 '이음 5G-R 통신' 시험망 구축 및 실증 사업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콘텔라, SK오앤에스 관계자들이 오송 철도종합시험선에서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T]
SK텔레콤과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콘텔라, SK오앤에스 관계자들이 오송 철도종합시험선에서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T]

이음 5G-R은 5G 기반 철도통신망으로 350㎞/h 이상의 속도로 달리는 기차에서도 5G 데이터 통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이번 시험망에서는 4.7㎓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는 이음 5G를 활용한다. 현재 국내 철도에는 LTE망을 활용하는 LTE-R이 적용돼 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철도디지털 전환을 위한 이음5G-R 핵심기술 개발' 과제를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총 4년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이 기간에는 5G SA 기반의 이음 5G-R 시험망 구축 및 커버리지 연장 기술,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철도 특화 서비스, QoS 실증 등이 진행된다.

SK텔레콤은 콘텔라, SK오앤에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해당 과제의 1년차 용역을 수주함으로써 이음 5G-R 개발에 참여하게 됐다.

SK텔레콤과 콘텔라, SK오앤에스가 수주한 1년차 용역은 오송 철도종합시험선에 구축예정인 이음5G-R 네트워크(시험망) 구조 설계, 셀 플랜, 코어 시작품 제작 등이다.

이후 2년차는 무선망 기지국 구축 완료, 3~4년차는 5G 기반 철도 서비스, 철도 시스템 기능, LTE-R 서비스 상호 호환성 시험 실증 등이 과업으로 예정됐다.

정창권 SK텔레콤 인프라 비즈담당(부사장)은 "SK텔레콤은 지난 2013년 LTE기반 철도전용망 개발과제 참여, 2015년 세계최초 LTE-R 사업 수주 등 LTE-R 분야를 선도해왔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철도 5G 무선통신기술 분야에서 유의미한 연구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콘텔라, SK오앤에스와 적극 협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희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350㎞/h 고속에서 5G 통신'...SKT, 철도연과 '이음 5G-R' 구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