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헬스+] "아침 공복에 빵? 정말 최악입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바쁜 아침 간편하게 빵이나 시리얼로 끼니를 해결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공복에 먹는 이런 가공식품들은 혈당을 급격히 올릴 뿐만 아니라 장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특히 조 한약사는 "아침 공복에 먹는 빵은 정말 최악"이라고 말했다.

조 한약사는 "빵은 밀가루로 만든다. 밀가루가 문제 되는 것은 통밀을 갈아 만들어 몸에 들어갔을 때 당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이다. 또 여기에 각종 화학 첨가제와 설탕도 들어간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장 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끼친다고 밝힌 그다. 조 한약사는 "빵을 탄력 있게 만들어 주는 글루텐은 쉽게 말하면 우리 장을 공격해서 구멍을 만든다. 장기간 먹었을 경우에 대장암 등 각종 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 "밀가루는 대부분 수입된다. 여기엔 농약과 각종 방부제 처리가 될 수밖에 없다. 여기에 점점 인공감미료 사용도 많아지면서 계속 이런 빵을 먹을 경우에는 우리 몸 호르몬에 교란을 가져온다"라고 힘줘 말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하지만 이런 문제에도 빵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빵을 완전히 끊는다는 것은 힘들 수 있다. 조 한약사는 "아침에 빵을 끊을 수 없다면 글루텐이 들어가지 않는 통밀빵을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그렇다면 아침에 먹으면 좋은 음식은 무엇일까. 조 한약사는 공복에 먹으면 가장 좋은 음식으로 물을 꼽았다. 그는 "일단 물로 위장을 깨워줘야 한다. 잠으로 죽어있던 신체를 물로 깨워주는 것이다"라면서 "컵에 냉수를 절반 채우고 그다음 온수로 남은 절반을 채워 먹는 것이 좋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지난 25일 방송된 SBS Biz '빅퀘스천'에는 조승우 한약사가 출연해 건강을 위해 지켜야 할 아침 식습관을 이야기했다. [사진=SBS Biz]

이와 함께 아침 공복에 먹으면 좋은 과일로 '바나나'와 '키위', '망고' 등을 추천한 그는 "가공된 가짜 당에 길들여져 있던 몸을 자연스럽게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은 자연에서 온 과일의 당을 먹는 것"이라고 밝혔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헬스+] "아침 공복에 빵? 정말 최악입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