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카카오브레인, 김병학 신임 대표 선임…김일두 대표와 '투톱' 체제


2인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초거대 AI 모델 구축·AI 기술 활용한 버티컬 서비스 개발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사업을 추진하는 카카오브레인은 김병학 카카오 AI 태스크포스(TF)장을 신임 각자대표로 선임했다. 이로써 카카오브레인은 기존 김일두 대표와 신임 김병학 대표 2인의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카카오브레인의 김일두 각자대표(왼쪽)와 김병학 각자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브레인의 김일두 각자대표(왼쪽)와 김병학 각자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는 이번 체제 전환을 시작으로 급변하는 AI 생태계에서 AI 역량을 카카오브레인으로 결집한다. 카카오브레인이 수행하고 있는 글로벌 선행 연구 및 초거대 AI 모델 구축 사업은 김일두 대표가 기존과 같이 이끌어 나간다.

이와 함께 멀티모달 언어모델 영역에서 적정 기술을 활용한 버티컬 서비스 발굴 및 기존 AI 모델 파인튜닝(미세조정) 사업을 추가하며 사업 모델 구축 경험이 있는 김병학 신임 대표를 선임한다고 12일 밝혔다.

각자대표 체제 하에서도 각자 사업과 전략을 두고 진행하되 전체적인 사업 전략 구상에 대해서는 두 각자 대표가 긴밀하게 조율할 계획이다.

신임 김병학 대표는 AI 검색 연구 분야에 20여 년 몸담았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카카오 응용분석TF, 검색팀, 추천팀 팀장을 거쳐 2017년 2월부터 카카오 AI 부문장을 맡았다.

2019년 12월부터 2021년 5월까지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수석 부사장으로 AI 연구를 이어갔으며 이후 주식회사 딥바이오 최고제품책임자(CPO), 베이스인베스트먼트 기타비상무이사 등을 역임했다. 지난 4월부터 카카오에서 전사 공통 AI 이슈 발굴 및 대응을 위해 새롭게 출범한 AI TF를 이끌었다.

신규 선임된 김병학 카카오브레인 각자대표 [사진=카카오]
신규 선임된 김병학 카카오브레인 각자대표 [사진=카카오]

김병학 각자대표는 "카카오브레인에 버티컬 서비스 역량을 더해 전에 없던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자 한다"며 "다변화된 글로벌 AI 시장에서 주요 플레이어 중 하나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일두 각자대표는 "카카오브레인은 2017년부터 AI 선행 연구를 진행하며 카카오 내 AI 역량 증대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신임 김병학 대표와 함께 카카오브레인의 발전을 위한 방향을 같이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카카오브레인, 김병학 신임 대표 선임…김일두 대표와 '투톱' 체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