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약 꿈꾸는 성남, '캐논슈터' 이기형 감독 선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성남FC가 이기형 감독과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성남은 2023시즌을 이끌 새 사령탑으로 이기형 감독을 선임했다고 9일 발표했다.

성남FC가 신임 사령탑에 이기형 감독을 선임했다. [사진=성남FC]
성남FC가 신임 사령탑에 이기형 감독을 선임했다. [사진=성남FC]

1996년 수원 삼성에서 데뷔해 성남 일화, 서울, 오클랜드시티 등을 거쳐 2010년 현역 은퇴한 이 감독은 선수 시절 오른쪽 풀백으로 '캐논슈터'라는 별명으로 이름을 알렸다.

프로 통산 254경기 출전 (23득점, 23도움), A매치 통산 47경기에 출전했다.

구단은 "이 신임 감독은 성남 일화 선수 출신으로 성남에 대한 애정이 크다"라며 "FC서울과 과 인천 유나이티드 수석코치를 거치는 등 10년간의 지도자 경력이 구단과 함께하기 적합한 인물로 평가됐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 신임 감독은 "선수 생활을 했던 성남에 다시 오게 돼 감회가 새롭다. 팀에 변화가 많고 승선이 늦은 만큼 팀을 빠르게 정비하는 것이 우선이다. 선수단과 꾸준한 소통을 통해 하나로 뭉쳐 승격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구단은 이 감독을 보좌할 코칭 스태프진을 하루빨리 선임, 2023시즌을 대비한 선수단 구성 및 전지훈련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