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고속성장 밀키트 시장서 친환경 행보


내년 1분기까지 전체 밀키트 상품 패키지, 친환경으로 교체

[아이뉴스24 김성화 기자] 이마트가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밀키트 상품 패키지 변경을 통해 플라스틱과 종이 사용량을 줄여 친환경 행보를 이어간다.

이마트는 올해 하반기에 피코크 밀키트 전체 50종 중 15개 상품의 패키지를 친환경 패키지로 교체했으며, 오는 2023년 1분기까지 전체 밀키트 상품의 패키지를 전환할 계획이다고 7일 밝혔다.

친환경 패키지가 적용된 이마트 피코크 오사카식 야키소바. [사진=이마트]
친환경 패키지가 적용된 이마트 피코크 오사카식 야키소바. [사진=이마트]

친환경 패키지는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PET)로 만들어진 덮개 부분을 재생원료 50%를 함유한 소재로 바꿔 플라스틱 사용을 감축했다.

또 기존 밀키트 용기 부분은 크라프트지를 코팅해 만들었지만, 친환경 패키지는 자연에서 생분해되는 대나무와 사탕수수를 배합해 만들었다. 특히 기존 종이 용기에 비해 내구성이 뛰어나 다회용기로 재사용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용기를 덮는 슬리브에 레시피를 직접 프린팅해 종이 사용량을 줄였다. 기존 밀키트 용기 내에는 레시피를 설명하는 종이 카드가 들어갔다. 슬리브 제작 시 사용했던 일반 코팅 종이는 재생펄프가 30% 함유된 FSC인증 종이로 교체했다.

2021년 기준 이마트의 밀키트 판매량은 연간 약 6백만개다. 여기에 기존 밀키트 패키지에 사용된 종이의 무게는 약 300g으로, 연간 약 1천800톤의 종이를 절감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 이마트는 PET 교체로 연간 130여톤의 플라스틱 사용량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마트가 이처럼 친환경 패키지를 개발한 이유는 밀키트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재활용 폐기물 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aT식품산업통계에 따르면 국내 밀키트 시장은 2020년 1천882억원 규모에서 지난해 2천587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올해는 약 3천362억원 수준의 시장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마트는 밀키트 시장에서 약 30%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또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우리나라 재활용 폐기물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해 2020년에는 연간 약 7천200만톤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화 기자(shkim06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