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은행 BIS비율 하락…금리·환율 상승 여파


자본비율 취약 은행, 자본적정성 높이도록 유도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9월 말 국내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이 직전 분기 대비 소폭 하락했다.

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 6월 말 은행지주회사 및 은행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 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총자본비율은 지난 6월 말 대비 0.46%포인트(p) 하락한 14.84%로 집계됐다.

주요 시중은행들의 ATM이 모여있는 거리에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주요 시중은행들의 ATM이 모여있는 거리에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총자본비율이란 위험가중자산 중 초자본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숫자가 클수록 은행 자본적정성이 높다는 의미다.

보통주자본비율과 기본자본비율의 경우 각각 0.45%p, 44%p 내린 12.26%와 13.51%로 집계됐다. 이는 기업대출과 환율상승으로 위험가중자신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아울러 올 9월 말 현재 모든 국내 은행이 규제비율을 웃돌았다.

위험가중자산이 줄거나 상대적으로 보통주자본이 크게 증가한 은행 4곳(BNK·JB·씨티·수협)은 전분기 말 대비 보통주자본비율이 올랐다.

한편 위험가중자산 증가율이 보통주자본 증가율을 웃돈 은행 12곳은 보통주자본비율이 하락했다. 해당되는 은행들은 신한·하나·KB·DGB·농협·우리·SC·산업·기업·수출입·케이·카카오 등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까지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규제비율을 웃도는 등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추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될 가능성에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향후 금감원은 대내외 경제 충격에도 은행이 건전성을 유지해 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유도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은행의 자본비율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고 자본비율이 취약한 은행에 대해서는 자본적정성을 높이도록 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