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지지"…여의도서 전국노동자대회


총파업 연대 결의…정부 업무개시명령 비판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노동자대회를 열고 화물연대 파업을 지지했다.

3일 민주노총은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에 대한 연대를 결의하고 정부의 업무개시 명령을 비판했다.

부산 남구의 한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가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시스]
부산 남구의 한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가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은 "화물노동자 생계를 볼모로 노예의 삶을 강요하기 위해 노동자에게 목줄을 채우려 하고 있다"면서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조사를 받지 않으면 처벌하겠다고 협박하는데 화물연대는 공공운수노조 산하의 정당한 노동조합이며 사업자단체가 아니기에 이를 당당히 거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물노동자의 안전과 도로 위 시민의 안전은 그 어떤 것과도 거래될 수 없고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포기해버린 국민 안전을 화물연대는 끝까지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도 대회사에서 "윤석열 정권과 여당은 민주노총을 눈엣가시로 여기며, 장관과 국회의원의 발언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온갖 혐오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약 6천 명의 조합원이 참여했다. 또 부산신항 삼거리에서도 영남권 조합원 4천 명이 모여 같은 의제의 집회를 열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