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죽음의 조'에서 당당히 1위…日 감독 "8강 이상 노린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독일과 스페인을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킨 일본이 16강을 넘어 8강 이상의 성적을 거두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스페인에 2-1로 이겼다.

일본 축구대표팀의 사령탑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 [사진=뉴시스]
일본 축구대표팀의 사령탑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 [사진=뉴시스]

전반 11분 알바로 모라타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던 일본은 후반 3분 도안 리쓰의 동점골과 3분 뒤 터진 다나카 아오의 역전골을 앞세워 짜릿한 역전승을 완성했다.

2승 1패로 승점 6을 확보한 일본은 '죽의 조'에서 당당히 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 무대에 올랐다. 이로써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 가운데 최초로 월드컵 2회 연속 16강 진출이라는 기록도 써냈다.

일본을 이끌고 기적을 써낸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힘든 싸움이었지만 선수들이 할 수 있다는 마음을 갖고 '원 팀'으로 움직인 것이 승리로 이어졌다"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8강으로 설정했던 일본. 이제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모리야스 감독은 "세계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새로운 것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8강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싶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오는 6일 F조 2위를 차지한 크로아티아와 16강전을 치른다. 크로아티아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강호다. 하지만 목표 달성을 위해선 반드시 넘어야 할 상대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