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한국, 전반 24분 살리수에게 실점…전반전 0-1 끌려가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한국이 가나에 선제골을 내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전반 24분 실점하며 0-1로 끌려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황인범이 태클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황인범이 태클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벤투 감독은 조규성(전북) 원톱 카드를 꺼냈다. 좌우 공격수로는 손흥민(토트넘)과 권창훈(김천)이 배치됐다.

중원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으로 꾸려졌고 김진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이 포백 수비진으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꼈다.

한국은 전반 12분 동안 5차례의 코너킥을 가져가는 등 공격적으로 풀어갔다. 경합 이후 흐르는 공도 대부분 한국이 차지할 정도로 일방적인 경기가 이어졌다.

전반 21분 가나의 대니얼 아마티는 역습 과정에서 팔꿈치로 조규성의 얼굴을 가격하는 비신사적인 행위로 경고를 받았다.

하지만 한국은 오히려 선제골을 내주며 분위기를 넘겨줬다. 전반 24분 측면에서 프리킥을 내줬고 모하메드 살리수에게 실점했다.

혼전 상황에서 공이 앙드레 아이유의 손에 맞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득점을 인정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