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바이든에 실망뿐…차기 대선서 공화당 디샌티스 지지"


"민주당 분열과 증오의 정당 됐다…중도 기대했지만 실망"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차기 대선에서 공화당의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차기 대통령으로 분별 있고 중도인 인물이 됐으면 좋겠다"며 "바이든 행정부에 이런 기대를 걸었지만 돌아오는 건 실망뿐"이라고 꼬집었다.

머스크 CEO는 차기 대통령으로 디샌티스를 지지할 것인지 묻는 한 이용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뉴시스]

그는 "다시 한번 상기시켜드리자면 나는 오바마와 바이든을 아주 크게 지지했었다"며 "마지못해 바이든을 뽑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5월 공화당으로 전향하겠다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그동안 민주당에 투표해왔는데 민주당은 대체적으로 다정한 정당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현 민주당은 분열과 증오의 정당이 됐다"고 지적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