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서명 한 사람 필적" 주장에…교육부 "절차상 하자 없어"


민형배 의원실 "민간연구소 감정 결과…박사논문 심사 5인 서명 필적, 동일인 추정"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치러지는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기 위해 호텔을 나서고 있다. 2022.09.19. [사진=대통령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논문을 심사한 5명의 서명이 한 사람의 필적으로 추정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교육부는 서명에 절차상 하자가 없었으며, 특별히 이 건만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냈다.

2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무소속)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 같은 필적감정 결과를 공개했다. 김 여사 박사논문 심사위원 서명에 대한 필적 감정을 맡은 민간 연구소가 '감정물에 기재된 5명 서명이 모두 동일인에 의해 기재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는 주장이다.

연구소는 감정서에서 '5인의 서명 필적은 모두 굵은 촉 사인펜으로 추정되는 동일한 필기구로 기재됐다', '전체적인 배자 형태, 자획의 구성미 및 운필(펜의 움직임)의 숙련 정도 등의 안목 검사에서 상호 유사한 형태 수준의 필적으로 분석된다'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초성 ㅅ, ㅎ, ㅈ의 작성 각도와 종성 ㄴ의 작성 형태, 중성 ㅘ, ㅓ의 형태 등에서 상호 유사점이 관찰' 등 의견도 분석 결과에 담았다. 분석 방법에 대해서는 '필기 환경상 발생할 수 있는 필적의 변화를 감안한 거시적 분석 방법, 공통의 문자와 자모음을 발췌하여 운필 등을 대조하는 미시적 분석 방법에 따라 감정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가 2일 설명자료에 첨부한 김건희 여사 박사논문 서명 관련 참고자료. [사진=교육부]

민 의원은 "필적감정을 통해 김 여사의 논문이 내용, 형식 모두 함량 미달이라는 점이 드러났다"며 "자격 없는 논문으로 시민을 기만한 김 여사와 심사위원, 권력 비호에 바쁜 국민대학교는 하루빨리 진실을 밝히고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에 교육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국민대 특정감사 당시 '김건희 여사의 박사논문 심사위원 서명은 절차상 하자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반박했다.

지난 2021년 7월 언론에서 같은 의혹이 제기돼 국민대에 대한 특정감사로 관련 사실을 이미 조사·확인한 결과라는 것이다.

교육부는 당시 결과 "'제반 경위에 비추워 절차상 하자가 없다'는 판단을 한 바 있다"고 했다. 심사위원 이름을 수기 또는 타이핑으로 하는 것도 일반적 절차라고 했다.

이어 "당시 박사학위 논문 인준서의 서명란에 주임교수가 조교에게 심사위원 성명을 작성하도록 했고, 각각의 심사위원들은 논문심사를 마친 후 인준서에 본인이 직접 날인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논문 심사를 받은 다른 전공 학생의 경우 심사위원 서명이 타이핑되어 있고 성명 옆에 심사위원들이 날인한 사례들도 다수 발견됐다"며 "특별히 이 건만 문제되는 것으로 볼 수 없다"고 결론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