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감독' 나선 흥국 김대경 코치 "선수들, 어려움 속 열심히 해줬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경기는 패했지만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흥국생명은 19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준결승에서 한국도로공사에 세트 스코어 0-3(17-25 19-25 22-25)으로 완패했다.

19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20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준결승 경기가 열린 가운데 흥국생명 김대경 코치가 선수들에게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2010년 우승 이후 컵대회 정상과 연을 맺지 못했던 흥국생명. 도로공사를 꺾는다면 모처럼 챔피언 자리에 오를 기회를 잡을 수 있었지만 아쉬움 속에 대회를 마감했다.

권순찬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감독대행으로 나선 김대경 코치는 "그래도 어려운 상황 속에서 선수들이 힘을 합쳐 잘해줬다"라며 "시즌 준비에 힘일 날 것 같다"는 말로 아쉬움을 달랬다.

흥국생명은 이날 김연경, 김해란, 김미연 등 베테랑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고 코로나19 확진으로 조별예선에 나서지 못했던 김다솔, 박은서, 변지수, 박상미, 박현주 등에게 기회를 줬다.

당초 컵대회를 이 선수들로 치를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계획이 틀어졌고, 격리 해제가 되자마자 경기에 투입했다.

김 코치는 "오늘 뛰었던 선수 위주로 컵대회를 준비했었다"라며 "예선에서 베테랑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하며 뛰었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많이 떨어진 상황이었다. 부상 우려도 있기에 교체 없이 경기를 치렀다"고 설명했다.

소득과 숙제를 동시에 남긴 경기다. 김 코치는 "빠른 배구를 하려 했는데 선수들의 경험이 부족하다 보니 생각만큼 풀리지 않았다"라며 "그래도 얘기하면 빠르게 습득하는 부분은 좋았다"고 전했다.

갑작스럽게 팀을 이끌게 된 김 코치는 "사실 어제 잠을 잘 못 잤다. 역시 아무나 하는 자리가 아니라고 느꼈다"라며 "감독님들이 많이 힘들겠다고도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순천=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