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윤 23점' GS칼텍스, 흥국생명에 3-2 승…A조 1위로 준결승 진출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선수들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흥국생명을 꺾었다.

GS칼텍스는 17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A조 2차전에서 흥국생명과 풀세트 접전 끝에 3-2(15-25 25-19 25-21 23-25 15-13)로 이겼다.

GS칼텍스가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2연승을 질주한 GS칼텍스는 조 1위를 확정했다. 흥국생명은 2위(1승 1패)로 준결승에 올랐다.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돋보인 GS칼텍스다. 문지윤이 23점을 기록한 가운데 유서연(16점), 권민지(14점), 오세연(12점) 등 총 4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흥국생명은 김다은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8점을 기록했고 김연경이 14점으로 힘을 보탰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GS칼텍스의 출발은 불안했다. 1세트 범실로 흔들리며 큰 점수 차로 내줬다.

2세트는 다른 분위기로 진행됐다. 2점 차 리드를 유지하던 GS칼텍스는 20-18에서 문지윤의 퀵오픈과 상대 범실을 묶어 격차를 벌렸다. 오세연의 블로킹까지 더해지며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흐름은 이어졌다. 3세트를 5-0으로 시작한 GS칼텍스는 막판까지 한 차례의 역전도 허용하지 않고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흥국생명 김다은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유서연은 3세트에만 7점을 올리며 해결사로 활약했다. 2세트까지 15개에 달하던 범실도 3개만 범하며 안정감을 찾았다.

승리로 가는 길은 쉽지 않았다. 4세트를 내주며 결국 5세트에서 운명이 정해졌다. 22-23까지 따라가며 역전을 꾀했지만 랠리 끝에 권민지의 스파이크가 김다은의 손에 걸리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마지막 세트를 책임진 것은 문지윤이었다. 고비 때마다 중요한 득점을 기록하며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GS칼텍스는 12-12에서 오세연과 유서연의 연속 득점으로 매치 포인트를 잡았다. 그리고 14-13에서 유서연의 오픈 공격으로 승리를 거뒀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