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경제 매우 어려워"…경제안보 '나토' 후속조치 지시


"원전·방산·반도체·공급망 등 경제안보 시대 대비할 의미있는 논의"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07.04.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처음으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성과를 공유하고, 경제 안보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국내 경제 상황이 매우 어렵다"며 "많은 국가가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문제에 위기감을 갖고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 간의 연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 경제 문제는 국내외가 따로 없다"고 강조했다.

10여 개 국가와의 양자회담 성과도 경제 안보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논의였다고 평가하고, 관계부처와 대통령실에 경제 안보와 관련한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양자회담을 통한 원전, 방산, 반도체, 공급망 등 논의 결과를 전하면서, "원전 세일즈를 위해서 백방으로 뛰겠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이번 기회에 각국 정상들에게 우리 원전의 우수성, 안전성,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값싼 원전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렸다"고 강조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선 "나토가 혁신전략 파트너로 우리를 포함한 4개의 인도-태평양 국가들을 초청한 것은 포괄적 안보 협력에서 인태지역이 갖는 중요성 잘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포괄적 안보는 종래의 정치 군사적 안보뿐만이 아니라 경제 안보를 포함한 인류에게 중요한 글로벌 이슈들을 포함하는 것이라고 윤 대통령은 설명했다.

또 "자유와 인권, 또 법치라고 하는 보편적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통해 평화와 번영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의 목표를 나토 회원국, 파트너국가들과 공유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우리 정부 입장에 대한 공감대와 공조 체계를 확실히 할 수 있었다"며 "늘 강조해온 자유, 인권, 법치라는 이러한 보편적 가치와 규범은 국제사회에서만 통용되는 것이 아니라 국내 문제를 풀어나가는 데에 있어서도 국내외 할 것 없이 똑같이 적용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