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4억원' 손흥민, 아시아 선수 몸값 1위…황희찬·김민재 톱10 포함


황희찬 5위, 김민재는 6위에 자리해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아시아 선수 가운데 가장 몸값이 높은 선수로 나타났다.

유럽 축구 이적 전문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26일(현지시간) 아시아에서 시장 가치가 가장 높은 선수 10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1위는 단연 손흥민이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이 7500만 유로(약 1024억원)의 시장 가치를 보유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몸값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트랜스퍼마르크트]

손흥민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몰아치며 '골든 부트'를 품었다. 아시아 선수가 EPL을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5대 빅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아스널에서 활약하는 일본인 수비수 토미야스 타케히로는 2500만 유로(약 341억원)로 2위에 자리했다. 손흥민의 약 3분의 1 수준이다.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크푸르트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카다마 다이치(일본)는 2200만 유로(약 300억원)로 3위에 자리했다.

4, 5위에는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레버쿠젠·2200만 유로), 메흐디 타레미(FC포르투·2000만 유로)가 이름을 올렸다.

'황소' 황희찬(울버햄튼)은 1600만 유로(약 218억원)의 가치로 평가받으며 6위에 자리했다. '괴물 수비수'로 불리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김민재(페네르바체)는 1400만 유로(약 190억원)로 뒤를 이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