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로봇프로세스자동화 시스템 도입


단계별 구축·전사적 확대를 통한 디지털 혁신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신협중앙회는 신협 디지털 전환 사업의 일환으로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신협중앙회관 모습. [사진=신협중앙회]

RPA는 디지털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한 디지털 신기술이다. 단순·반복 업무를 대체해 업무 프로세스의 효율을 높이고 일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킨다. 또 임직원의 새로운 가치 창출·워라벨(일과 삶의 균형) 보장, 업무 창의성 증가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신협은 우선 9개 과제(중앙회 후선 업무)에서 RPA를 시범 도입했다. 향후 전국 873개 회원조합까지 업무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상윤 신협중앙회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이번 사업의 최종목표는 전국 회원조합의 업무를 RPA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신협 RPA의 조기 정착과 신규 과제 발굴을 통해 신협형 업무 자동화 모델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