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원자력 전담조직 신설·인력보강…원전사업 '박차'


SMR 분야 사업추진 로드맵 본격화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원자력사업실을 신설하고 글로벌 원전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소형모듈원전(SMR, Small Modular Reactor) 분야 선두주자 입지 굳히기에 나선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기존 팀 단위 조직이었던 원자력부문을 '원자력사업실'로 격상해 원자력 사업을 전담하는 별도의 전문 조직을 신설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원자력 분야 인력에 설계 인력을 보강하고 외부 전문 인력 영입까지 더해 원자력 영업·수행 전담조직을 구성하게 된다.

원전과 소형원자로 비교 모습 [사진=현대ENG]

현대엔지니어링은 원자력 통합 조직 및 핵심설계기술 확보를 기반으로 ▲소형원자로(SMR, MMR) 및 수소 생산 ▲원전해체 및 핵주기 ▲연구용원자로 및 핵연료제조시설 사업 추진에 나서고 더 나아가서는 현대엔지니어링만의 SMR 고유 기술 확보에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소형원자로 부문에서는 현재 진행중인 캐나다 초크리버 MMR 사업을 기반으로 2029년까지 캐나다, 미국, 폴란드 등지에서 MMR EPC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며, 기술 고도화를 통해 출력을 기존 MMR 보다 월등히 높인 MMR++(가칭) 개발에 나서 고온을 활용한 수소 대량생산 사업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원전해체 및 핵주기사업 분야에서는 올해 국내 가동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을 위한 임시저장시설 설계용역에 참여를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진출도 적극 검토한다.

또한, 경수로 사용 후 핵연료를 활용해 소듐냉각고속로(Sodium-cooled Fast Reactor, SFR) 핵연료로 재활용하는 파이로 공정 시설 및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 EPC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준공 실적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원전 해체사업 참여에도 주목한다. 미국 컨설팅업체 베이츠화이트에 따르면 원전 해체시장은 2050년까지 204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유망 사업분야로 현대엔지니어링은 중장기적으로 폐로를 앞두고 있는 국내 노후원전 해체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를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1985년 원자력부 출범을 시작으로 2012년 미국 원자력 전문기업인 USNC사(社)와 초고온가스로 설계 및 개발협력 MOU 체결, 2015년 동 기업과 초소형모듈원전(MMR) 개발협력 MOU 체결에 나서면서 본격적으로 첨단 4세대 원전 기술 확보에 뛰어들었다.

올해 1월에는 USNC사와 300억원 규모의 지분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초소형모듈원자로 글로벌 EPC 사업 독점권을 확보하고 캐나다 동부 토론토 북동쪽 초크리버원자력연구소 부지에 MMR 실증 플랜트 건설에 착수함으로써 10년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소형모듈원전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 축으로 각광받고 있는 분야로 당사는 동 분야 기술력, 사업수행 역량 모두에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함으로써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친환경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한 ESG경영 확대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