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고공행진'…2030년까지 연평균 22.3% 성장 전망


전기차 중심으로 시장 성장세 지속…경쟁구도 변화 불가피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이 미래에도 높은 성장을 거듭할 것으로 전망됐다.

13일 한국은행 해외경제포커스 리뷰는 전기차 등의 친환경차 시장의 2020년~2030년 중 연평균 성장률을 22.3%로 제시했다. 주요국의 탄소중립정책 추진과 맞물려 큰 폭의 성장세가 예상되는 덕분이다.

수출되는 우리나라 자동차가 인천항 부두에서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은 주요국의 탄소중립 관련 정책, 친환경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 등으로 매년 큰 폭의 성장을 이루고 있다.

국가별로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국가에서 친환경차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자동차 시장서 전기차 전문 업체의 위상이 높아졌다.

친환경차 시장에서 비중이 가장 큰 분야는 전기차다. 기존 내연기관차와 달리 배터리가 자동차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적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또 장기적으로 단순한 이동수단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변화되면서 차량용 소프트웨어가 주요 경쟁요소로 부각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따라 전기차 시장의 경쟁도 심화되는 흐름이다. 전기차의 경우 내연기관차에 비해 부품수가 적고 핵심부품에 대한 외주화가 가능하면서 진입장벽이 낮아져 시장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

여기에 빅테크 기업들도 IT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전기차 시장에 신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쟁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반면 전기차가 불러오는 그늘도 따른다. 향후 전기차가 내연기관차를 대체할 경우 자동차 산업 내에서의 고용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서다.

미국과 독일의 경우 전기차 전환으로 자동차 산업 내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추정됐으며, 우리나라도 2019년에 비해 2030년중 내연기관 관련 일자리가 3만5천여개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 국가는 자국 내 전기차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이는 기존 내연기관차의 경우 자국내에서 부품을 조달해 생산하는 공급망 체계가 구축돼 있는데 전기차의 핵심부품을 수입에 의존할 경우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할 수 있는 까닭이다.

이에 따라 미국 등 주요국들은 보조금 지급을 통해 자국 내 배터리 제조 공장 건설을 지원하거나, 반도체 등 핵심소재 관련 기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동시에 전기차 보급 관련 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전기차 충전기도 빠른 속도로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이런 친환경차 전환은 기존 자동차 산업의 경쟁구도 큰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에 우위를 점하던 독일과 일본 기업들은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기업들은 친환경차 시장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경쟁을 펼치고 있는 탓이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공급망 취약성이 드러난 데다, 최근 친환경차 시장의 급성장으로 주요국이 자국내 관련 산업생테계 구축을 강화하고 있는데 이는 우리나라 ICT산업에 새로운 기로 작용할 전망이다.

다만 그간 중국의 전기차·배터리 제조업체들이 자국시장을 기반으로 급성장한 데다 최근에는 해외시장 진출도 확대하고 있어 향후 글로벌 친환경 시장서 국내기업과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