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33.5%, 윤석열 32.9%…오차범위 내 접전[넥스트리서치]


李지지 최다 이유 '국정 능력'…野 단일화 적합도는 安이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6일 경기 파주 금촌역 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파주, 민심속으로!'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기관 넥스트리서치가 세계일보 의뢰로 지난 24∼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33.5%, 윤 후보는 32.9%를 얻어 0.6%포인트의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1.8%,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2.7%를 기록했다.(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이 후보를 지지한 응답자의 71%는 '국정 운영을 잘할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윤 후보에 대해서는 '야당으로 정권을 교체해야 해서'(69.2%), 안 후보는 '다른 후보에 비해 도덕적인 것 같아서'(33.6%) 지지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보수 야권 후보 단일화 적합도 문항에서는 안 후보(47.5%)가 윤 후보(35.9%)를 오차범위 밖인 11.6%포인트 격차로 앞섰다.

보수 야권 후보 단일화 시 양자 대결에서는 여전히 이 후보가 뒤처지는 결과를 보였다. 안 후보로 단일화 시 가상대결에서 안 후보는 45.7%를 얻어 이 후보(28.4%)를 오차범위 밖인 17.3%포인트 격차로 앞섰다. 윤 후보로 단일화 시 가상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41.4%, 이 후보가 34.8%로 6.6%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 지지율을 살펴보면 서울에서는 윤 후보(37.4%)가 이 후보(28.1%)를 앞섰고, 인천·경기에서는 이 후보(34.8%)가 윤 후보(28.5%)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에선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었다.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에서 이 후보 지지율은 64.5%, 국민의힘 텃밭인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 윤 후보 지지율은 각각 43.6%, 43.4%였다.

이밖에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문항에서는 응답자의 50.7%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는 긍정평가(43.6%)보다 7.1%포인트 높은 추세다. 모름·무응답 비율은 5.7%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 발표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