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 "새로운 오미크론 방역체제 잘 알려야"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오미크론 대응체제에서는 방역에 많은 변화가 생기는 만큼 초기에 시민들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바뀌는 부분을 잘 알려야 한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은 26일 영상회의로 열린 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방역현장에서 어떤 어려움이 생길지, 시민들은 어떤 혼란에 직면할지를 논의해 대응책을 마련하고 시민들이 잘 알 수 있도록 알려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권 시장은 또 "오미크론 대응은 몇몇 부서가 아니라 전 부서가 합심해 대응해야 하는 만큼 전 부서가 유기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며, "설 연휴 기간 동안 간부공무원의 특별근무와 특별방역대책을 잘 연계해 시민들께서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대구행복페이가 설맞이 특별 추가판매도 하고 있지만 월 발급 한도액이 월초에 다 소진돼 시민들의 아쉬움이 크다"며 "더 많은 시민들이 골고루 혜택을 볼 수 있는 방안을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