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도바전 앞둔 벤투 "더 나은 경기력 선보일 것"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몰도바와 평가전을 앞둔 파울루 벤투 감독이 더 나아진 경기력을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부상으로 소속팀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의 합류에 대해서는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KFA)]

벤투 감독은 20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진행된 대한축구협회(KFA)와의 인터뷰에서 "아이슬란드와의 경기에서 시즌 초반임에도 우리 플레이 스타일을 발전시켜 나갔다는 점이 중요하다"면서 "몰도바와의 경기에선 더 발전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터키 안탈리아에서 전지훈련 중인 한국은 지난 15일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5-1로 대승을 거두며 새해 첫 A매치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오는 21일에는 몰도바를 상대한다.

벤투 감독은 "아이슬란드전에선 결과도 중요했지만,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선수들의 태도도 좋았다. 새로운 선수들이 대표팀에 적응하도록 도운 것도 소득이었다"며 "다음 경기에서도 선수들이 팀에 더 녹아들도록 돕는 게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국은 몰도바와의 친선전을 마치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7차전을 치르기 위해 레바논 베이루트로 이동한다. 27일 레바논과 경기를 치르고 내달 1일에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시리아와 8차전을 소화한다.

최종예선을 대비해 황의조(보르도), 이재성(마인츠) 등 해외파 6명이 합류하는 벤투호. 부상에서 회복 중인 손흥민과 황희찬은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는 설명이다.

벤투 감독은 "전지훈련 기간 해온 것들을 전체적으로 평가하고, 피지컬의 문제가 있는 선수에 대해 고민도 해야 한다. 미리 결정할 필요는 없을 것 같고, 단계별로 진행해 정확한 타이밍에 결정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종예선에 나설 명단 확정에 대해서는 "다가오는 경기를 잘 치르고 토요일 훈련 이후 결정하려고 한다. 전술적, 기술적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