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관련 실무 브리핑 가져


정부 “오염수 해양방류 추진 절차 강행, 우려된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일본이 절차를 강행하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정부는 19일 일본 도쿄전력이 지난해 12월 21일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에 제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설비 등 관련 실시계획에 대해 한일 사이 브리핑 세션을 가졌다.

우리나라에서는 오염수 대응 관계부처 TF 산하 5개 부처(국무조정실,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외무성, 자원에너지청, 도쿄전력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일본 동북부 후쿠시마현에 있는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 [사진=뉴시스]

이번 브리핑 세션은 도쿄전력이 제출한 실시계획에 대한 일본 측의 설명과 우리 측 질의, 일본 측 답변으로 진행됐다.

도쿄전력이 제출한 실시계획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데 필요한 희석·방출설비와 관련시설, 방사선 영향평가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우리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안전성 검토팀을 통해 실시계획에 대한 기술적 검토를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브리핑 세션에서 우리 측은 도쿄전력이 제출한 실시계획에 대한 관계부처와 유관기관 전문가의 일차적 검토 결과를 바탕으로 기술적 의문점들을 제기했다. 추가 검토를 위한 자료를 요구했다.

일본 측이 충분한 협의 없이 해양방류 추진을 위한 절차를 강행하고 있는데 대해 재차 우려를 표명했다. 오염수 처분 계획 전반에 대해 양국 간 충분하고 실질적 논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 TF를 중심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