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3만명 추적관찰, 복부비만→악성 뇌종양 발생 위험↑


서울성모병원·성빈센트병원 교수팀, 약 7년 동안 연구

복부비만이 악성 뇌종양 발생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Cancers’에 실렸다. [사진=서울성모병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복부비만이 악성 뇌종양 ‘신경교종’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제1저자), 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양승호 교수(교신저자) 연구팀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이용해 2009년부터 2011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성인 683여만명을 평균 7.3년 동안 추적 관찰해 신경교종 발생 위험과 체질량지수·허리둘레와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이면서 복부비만이면 신경교종 발생 위험이 1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체질량지수(BMI)와 허리둘레에 따라 신경교종 발생 위험을 조사한 결과 복부비만이 없는 그룹과 비교했을 때 복부비만(허리둘레 남성 90cm 이상, 여성 85cm 이상) 그룹은 발생 위험이 16% 높았다. BMI 25 이상 그룹은 BMI 25 미만 그룹에 비해 발생 위험이 8%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질량지수보다 복부비만과 신경교종 발생 위험 간의 연관성이 더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왼쪽), 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양승호 교수. [사진=서울성모병원]

특히 BMI 25 이상이면서 복부비만인 그룹은 대조군(BMI 25 미만, 허리둘레 남성 90cm 미만, 여성 85cm 미만)에 비해 신경교종 발생 위험이 18% 높았다. 성별로 나눠 분석했을 때 여성과 남성의 발생 위험이 각각 28%, 17%로 나타나 여성의 발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모세포종(Glioblastoma)으로 대표되는 신경교종(glioma)은 가장 흔한 악성 뇌종양이다. 신경교종 중 가장 흔한 유형인 교모세포종의 평균 생존율은 2년이 안될 정도로 불량한 암이다.

연구팀은 2007년부터 건보공단 자료를 추적해 여러 연구를 수행했다. 이번 연구에서 규명한 복부비만 외에도 흡연, 큰 키가 신경교종의 위험인자라는 것을 동양인 인구집단에서 최초로 제시했다.

큰 키에 대한 연구는 동일한 건보공단 빅데이터를 조사대상으로 진행했다. 키가 나이 대비 상위 25%에 해당할 경우 신경교종 발생 확률이 하위 25% 집단에 비해 21%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키 큰 사람은 성장호르몬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은 경우가 많고 성장호르몬의 과잉이 암세포의 성장 위험 또한 증가시키는 것으로 추측된다.

안스데반 교수는 “이번 연구는 1천만명 가까운 인구집단에서 5천명 정도의 신경교종 환자를 포함한 대규모 연구이며 동양인 인구집단에서 신경교종에 대한 위험인자를 최초로 제시한 역학연구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불치에 가까운 난치성 교모세포종, 신경교종의 병인과 위험인자 규명, 더 나아가 예방에 도움을 주는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