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디 39점' 한국전력, OK금융그룹에 3-2 승…3연승·1위 탈환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OK금융그룹을 제물로 3연승에 성공했다.

한국전력은 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홈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OK금융그룹에 세트 스코어 3-2(25-22 18-25 26-28 25-22 15-13)로 이겼다.

9일 수원체육관에서 한국전력과 OK금융그룹의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한국전력 선수들이 득점 이후 세리머니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3경기 연속 풀세트 경기를 치르면서도 모두 승리를 챙긴 한국전력은 승점 24(9승 4패)를 확보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대한항공(승점 24·8승 6패)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다승에서 앞섰다.

승점 1을 추가한 OK금융그룹(승점 21·8승 6패)은 4위 자리를 유지했다.

한국전력은 외국인 주포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9점으로 맹활약했다. 서재덕(14점)과 임성진(12점)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OK금융그룹은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와 조재성이 각각 28점, 25점으로 분전했지만 아쉽게 고개를 떨궜다.

1세트는 한국전력이 지배했다. 3-2에서 상대 범실을 시작으로 6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단숨에 9-2로 달아났다. 14-8에서 벌어진 랠리 상황에서도 임성진의 마무리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 한국전력은 곧이어 황동일의 서브 에이스까지 더해져 16-8까지 격차를 벌렸다.

한국전력은 20점이 이후 집중력이 다소 흔들렸다. 23-21 두 점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세터 황동일의 재치 있는 득점으로 다시 전력을 가다듬었다. 이어 24-22에서 상대 범실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OK금융그룹은 2세트를 따내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7-9로 끌려가던 OK금융그룹은 조재성의 후위 공격과 레오의 서브 에이스로 동점을 만들었다.

12-12에서 차지환 오픈 공격, 박원빈 블로킹으로 역전한 OK금융그룹은 18-15 조재성의 서브 타임 때 연속 득점해 22-15로 벌렸다. 그리고 한국전력을 18점에 묶어두고 조재성의 강한 후위 공격과 상대 범실로 세트 스코어 1-1이 됐다.

승부의 분수령이었던 3세트. 승기를 잡으려는 양 팀의 치열한 시소게임이 벌어졌다. OK금융그룹이 10-6으로 앞섰지만 한국전력이 추격하며 14-14로 따라잡았다.

9일 수원체육관에서 한국전력과 OK금융그룹의 '도드람 2021-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경기가 열린 가운데 한국전력 다우디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23-23까지 우열을 가리지 못한 상황. OK금융그룹은 레오가 3인 블로커를 앞에 두고 득점을 기록해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그러나 한국전력 다우디의 공격이 레오의 손에 맞고 나가면서 경기는 듀스로 이어졌다.

운명은 26-26에서 갈렸다. 웃은 쪽은 OK금융그룹이다. 레오와 차지환의 연속 득점으로 3세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전력은 4세트를 가져가며 경기를 5세트로 몰고 갔다. 16-16에서 3연속 득점해 19-16으로 달아났다. 상대 서브 범실로 20점 고지에 오른 한국전력은 다우디가 24-22에서 강한 후위 공격으로 세트를 끝냈다.

5세트 역시 쉽사리 승리 팀을 예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접전이었다. 12-12까지 동점으로 이어진 경기서 한국전력이 다우디의 득점과 서재덕의 블로킹으로 승기를 잡았다.

매치 포인트에 도달한 한국전력은 14-13에서 다우디의 공격이 성공하면서 짜릿한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수원=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