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산란계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AI 발생농장 500m내 가금류 23만수 예방적 살처분

[아이뉴스24 정종윤 기자] 충남 천안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 지역 축산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충남도는 지난 4일 천안시 풍세면 용정단지내 산란계 농장의 의심축 신고 건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고병원성 AI(H5N1)로 최종 확진됐다고 5일 밝혔다.

도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확진됨에 따라 발생농장을 중심으로 500m내 가금류 23만수를 예방적 살처분 조치하고 3km, 10km 방역대를 설정, 이동통제 등 추가 확산방지에 나섰다.

AI방역 차량이 가금농가를 소독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앞서 해당 발생농장은 4일 충남동물위생시험소의 검사 결과, AI항원이 검출된 후 사육중인 산란계 10만800수에 대해 살처분 조치했다.

임승범 충남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올해 하반기까지 고병원성 AI는 충북 4건, 전남에서 4건이 발생한 이후 충남에서도 확인됐다”며 “추가 확산방지와 조기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남 지역은 지난해 12월 14일 천안 체험농원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이후 1월 23일까지 4개 시군에서 9건이 발생해 총 48농가에서 284만1천마리를 살처분하는 피해를 입었다.

/천안=정종윤 기자(jy007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