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 지원


강원도 지역 평화의 길 코스, 관람객 쉼터 조성

[아이뉴스24 이재용 수습 기자] 우리은행이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을 지원한다.

26일 우리은행은 지난 25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에서 통일부와 함께 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권광석 우리은행장과 최영준 통일부 차관이 참석했다.

지난 25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DMZ 평화의 길' 환경개선사업지원금 전달식에서 권광석(오른쪽) 우리은행장과 최영준 통일부 차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DMZ 평화의 길은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DMZ를 국민에게 개방하고 세계생태평화의 상징지대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 2019년 4월 고성, 철원, 파주 3곳을 시범 지역으로 정해 관람객을 위한 테마노선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 20일에는 강화, 김포, 고양, 파주, 화천, 양구, 고성 등 8개 코스를 추가로 개방했다.

이번에 전달된 지원금은 DMZ 평화의 길 코스 중 강원도 화천, 양구, 고성과 신규 개방을 준비 중인 철원, 인제 지역에 정자와 벤치를 설치하고 관람객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권 은행장은 "이번 사업지원을 통해 DMZ 평화의 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관람객들에게 편안한 쉼터가 되기를 바란다"며 "나아가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수습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