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코로나19 백신 맞아도 괜찮나요?"


미국산부인과학회, 임신부와 수유부도 백신 맞도록 권고안 발표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9일부터 18살부터 49살까지 일반 청장년층의 백신 예약이 시작됐다. 백신 대상자가 확대되면서 임신부들도 백신을 맞아야 하는지 아닌지 걱정과 고민이 많다. 미국산부인과학회는 지난달 임신부와 수유부도 백신을 맞도록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올해 2월부터 임신부에 대한 백신 안전성 임상연구가 진행되고 있는데 출산 후 신생아의 상태까지 확인해야 해서 확실한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

임신부에게 코로나 19 감염은 더 치명적이다. 산모는 임신하지 않은 같은 나이의 여성과 비교했을 때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증상이 더 심하고, 중환자실에 입실할 가능성도 더 크다.

코로나19 감염이 선천 기형을 일으킨다는 보고는 없는데 조산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도 있다. 이 때문에 산모와 아이의 건강 모두를 챙겨야 하는 임신부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은 더욱더 절실하다.

mRNA 백신의 기전으로 볼 때, 임산부들에 안전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는 임산부들을 대상으로 임상시험도 시작됐다. 다만 연구에 있어 산모에 대한 효능과 더불어 백신 접종을 한 산모의 출산 후 신생아에 대해서도 추적관찰을 해야 해서 안정성 자료가 나올 때까지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편승연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지난 7월 미국에서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백신 안정성에 대한 초기 결과가 발표됐다“며 ” 이 보고를 보면 현재까지 접종을 완료한 산모들에서 나타난 부작용은 임신하지 않은 같은 나잇대의 여성에서와 같았다“고 말했다.

임신성 당뇨, 임신중독증, 태아 성장 지연, 조기진통 등과 같은 임신 관련 합병증도 증가하지 않았다. 이를 바탕으로 미국산부인과학회에서는 지난달 30일 임신부와 수유부도 백신(FDA의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백신 3종, 화이자/모더나/얀센)을 맞도록 하는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에서는 올 4분기부터 임산부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노출 가능성, 감염됐을 때 합병증 위험 인자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백신 접종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한편 임신부의 경우 홍역, 볼거리, 풍진, 수두 등 생백신은 임신 중 절대 맞으면 안 된다. 예방주사는 그 제조과정에 따라 생백신과 사백신으로 나눈다. 생백신은 말 그대로 살아있는, 약화된 바이러스를 이용한 백신이다. 사백신은 죽은 백신을 말한다. 생백신은 태아에게 항체 형성이 아니라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어서 맞지 않는 것이 좋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