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 있으면 골절 위험 24%↑…비타민D 등 칼슘 대사 장애


서울아산병원 연구팀, 대규모 연구 진행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염증성 장질환이 있으면 골절 위험성이 24% 정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은 장의 만성 염증으로 비타민D와 칼슘 대사에 장애가 생겨 골절 위험과 골다공증에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염증성 장질환은 장에 원인 불명의 만성 염증이 발생하는 난치성 질환이다.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이 대표적이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골절 위험에 대한 연구는 대부분 서양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돼 국내 환자에 적용하기 어려웠다. 최근 국내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골절 위험을 분석한 대규모 연구 결과가 처음 발표됐다.

박상형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염증성 장질환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사진=서울아산병원]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김범준 교수, 소화기내과 박상형 교수·안형진 전문의, 의학통계학과 김예지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활용해 연구를 진행한 결과,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의 골절 위험성이 일반인과 비교했을 때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국내에서 새롭게 진단받은 1만8천여명의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과 나이, 성별로 짝을 지은 18만여 명의 골절 위험성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이 대조군보다 척추 골절과 고관절 골절 등 주요 골절 위험성이 약 2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염증성 장질환 치료를 위해 스테로이드를 처방받은 환자들의 경우 골절 위험성이 정상 대조군보다 약 37% 증가했다. 연구팀은 스테로이드가 골밀도를 감소시키는 부작용이 있어 골절 위험성을 높인 것으로 해석했다.

염증성 장질환 중 크론병 환자들은 스테로이드 투약 여부와 상관없이 정상 대조군보다 약 56~62%의 골절 위험성이 증가했다. 크론병은 주로 소장과 대장 연결 부위인 회맹부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회맹부는 비타민D의 흡수와 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다.

박상형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의 골다공증 및 골절 예방 필요성에 대한 의학적 근거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연구에서 확인된 것처럼 염증성 장질환은 비타민D와 칼슘 대사에 장애를 일으켜 골절 위험성을 높이기 때문에 진단 초기부터 골다공증 및 골절을 예방하는 데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