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필고티닙‘, 궤양성대장염 치료제로서 효과와 안전성 증명


김효종 경희대병원 교수, 국제의학 학술지 ’Lancet‘에 관련 논문 게재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센터장 김효종 교수)는 궤양성대장염 신약 '필고티닙(filgotinib)’의 임상시험 결과 논문이 국제의학 학술지 'The Lancet'에 실렸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 논문은 글로벌 2b/3상 연구로 40개 국가에서 2천40명의 18~75세 환자 중등도~중증 활동성 궤양성 대장염 환자들을 대상으로 벌인 결과이다.

연구에서는 JAK1(Janus Kinase 1)의 선택적 억제제인 필고티닙(길리아드) 200mg을 52주 동안 하루 한 번 경구 투여했을 때를 살폈다. 37.2%의 환자가 임상적 관해에 도달, 위약군의 11.2%에 비해 통계학적으로 유의미해 궤양성 대장염의 치료제로서 효과와 안전성이 증명됐다.

김효종 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사진=경희대병원]

김효종 교수는 “임상 참여 환자의 80%가 중증의 내시경학적 질환을 갖고 있고, 45%의 환자들이 기존 2개의 생물학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들로 구성돼 전례 없이 치료하기 힘든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에서 얻은 매우 값진 결과”라며 “우리나라 궤양성대장염환자수가 10년 전과 비교했을 때 2.3배 증가했고 2030년에는 약 6만여명으로 큰 폭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약제의 개발은 의료계의 큰 희망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실제 임상에서 궤양성 대장염 환자에 대한 치료제 선택의 폭이 매우 넓어지고 기존의 여러 약제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