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우려보다 양호…2분기 실적 컨센서스 9% 상회-한투증권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8일 증권 업종의 2분기 실적이 견조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주식 일평균 거래대금(27.1조원)이 예상보다 양호했고 투자은행(IB) 실적이 호조를 보인 것이 주요했다.

2분기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4개사 합산 순이익은 8천942억원으로 컨센서스를 9% 상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탑픽으로 삼성증권을 선정하고, 증권 업종에 대한 비중 확대 의견을 유지했다.

한국투자증권이증권 업종의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견조할 것으로 전망했다.사진은 여의도 증권가 전경.

백두산 한투증권 연구원은 "금리상승과 자산가치 급등 관련 피로감으로 브로커리지 및 운용 부문 감익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증권업 지수(KRX 증권)는 5~6월 동안 코스피 대비 7.1%포인트 언더퍼폼했다"며 "이에 증권업 지수의 연초 대비 상승률은 16.8%로 코스피 상승률(14.2%) 수준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밸류에이션 부담이 축소된 가운데 우려 대비 양호한 거래대금과 기업공개(IPO) 흥행을 포함한 IB·운용 손익이 선방했다는 데 주목한다"고 했다.

그는 "3분기엔 대형 IPO가 집중돼 있고 거래대금의 하락세가 종료될 것으로 예상돼 2분기보다 실적이 개선될 여지가 크다"고 전망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