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병원 '모더나 백신' 접종 시작


30세 미만의 보건의료인 대상

30세 미만의 보건 의료인이 21일 경희대병원에서 ’모더나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경희대병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경희대병원에서 30세 미만의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하는 ’모더나 백신‘ 접종을 21일 시작했다.

모더나 백신은 코로나19바이러스의 항원 유전자를 메신저 리보핵산(mRNA)형태로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생성한다. 화이자 백신과 같은 방식으로 면역반응을 유도한다. 항체형성을 위해서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이 필요하다. 영하 20℃에서 6개월 동안, 영상 2∼8℃에서는 30일 동안 보관할 수 있다.

지난 4월 희귀 혈전증 우려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30세 미만 접종이 중단됐다. 이번 모더나 백신 접종은 상급종합병원 소속의 1992년 1월 1일 이후 출생한 30세 미만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하며 의료 실습학생까지 포함한다.

오주형 경희대병원장은 “대학병원은 의료교육 기관으로서 많은 인턴, 전공의, 의료 실습학생이 함께 근무하고 있다”며 “30세 미만의 비율이 높은 이들 직군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중단되면서 그동안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에 대한 불안이 있었는데 모더나 백신 접종으로 방역에 대한 불안감을 없앨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