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원격지 개발 가이드·법 제도 개선 필요"


활성화 방안 논의…정책 세미나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소프트웨어(SW) 원격지 개발 활성화를 위해서는 가이드라인 개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숙경 카이스트 글로벌IT기술대학원 교수는 2일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 주최로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시대, SW개발사업의 선진화와 실효성 모색' 세미나에서 이같이 제언했다.

김숙경 교수는 "수주자, 발주자 측면에서 원격개발 승인과 사업관리 절차 등 원격 개발 관리 프로세스 정립, 계획과 성과 측정·평가 방안 등이 포함된 원격개발 가이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수·발주자 모두 관리 역량 강화와 올바른 원격개발 관리 도구에 관한 교육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법·제도 개선, 보안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마이크로소프트(MS)는 모든 제품군에 보안 개발 주기(SDL)를 적용하고 있다"며 "보안은 안전한 SW 원격 개발을 위한 선결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또 "추가적인 조건으로 안전한 가상사설망(VPN)을 설정하고 다중인증, 클라우드 솔루션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채효근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전무는 "사업자가 스스로 작업장소를 선정할 수 있도록 법·제도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행 용역계약일반조건을 꼭 집어 "계약 당사자 간 상호협의하도록 돼 있는 작업장소를 사업자가 정할 수 있도록 하되, 단서조항으로 발주기관이 작업장소를 정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발주 기관이 작업 장소 구축에 필요한 비용을 직접비로 정산하도록 해, 비용 부담을 회피하기 위해서라도 원격지 개발을 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병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SW산업과장은 "작업장소 지정에 따른 비용 부담과 원격지 개발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을 추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보안요건 준수가 여의치 않은 중소 기업 등을 고려해 '원격개발 근무지원 센터(가칭)' 설립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