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트너사 위한 예약 관리 서비스 강화


지역 기반 사업자 대상 기술 노하우 전수하는 '파트너스데이' 진행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네이버가 외식업체 등 파트너사를 위한 예약 관리 서비스 기능을 강화한다.

네이버는 그동안 네이버 비즈니스 도구를 활용해온 지역 기반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방향성과 활용 노하우를 소개하는 '파트너스데이'를 업종별로 나눠 순차적으로 진행한다고 6일 발표했다.

우선 지역 기반의 사업자 중 규모가 큰 외식업 분야의 파트너를 대상으로 지난 4일 '파트너스데이'를 시작했다. 향후 다른 업종별 '파트너스데이'도 개최할 계획이다.

최인혁 비즈니스총괄은 "네이버는 기술을 기반으로 한 좋은 기능들을 제공함으로써 사업자들이 시간을 절약하고 편하게 고객을 관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자리를 통해 각각의 기능에 대해 더 자세히 설명을 드림으로써 파트너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건수 플레이스(Place) 리더는 네이버 마이비즈니스, 네이버예약, 비즈넘버, 톡톡 등 네이버가 무료로 제공하는 비즈니스 도구의 이용 현황과 사용 노하우, 개선 방향성에 대해 발표했다.

네이버는 작은 가게 하나하나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고객들의 음식점 이용 행위와 관련한 '마이크로 빅데이터(micro big data)'를 스몰 비즈니스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네이버의 관련 기술들을 개별 플랫폼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 일환으로 네이버 예약 관리 페이지 내에 상품별 예약 신청 현황까지 분석 가능하도록 통계 기능을 강화한다. 예약만 하고 취소 연락도 없이 예약 시간에 가게에 나타나지 않는 '노쇼(no-show)'고객을 줄이는데 효과적인 '선결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기능도 4월 6일 도입한다.

6월에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예약 고객들이 남긴 리뷰를 자동으로 분석해 제공할 계획이다. 7월에는 캘린더를 통한 예약 현황 관리가 가능하도록 하고 11월까지 외국인을 위한 다국어 예약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건수 리더는 비즈넘버의 기능과 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가상 번호를 제공하고 고객들의 전화 유입 경로 등을 분석해주는 비즈넘버는 사업자에게 고객들이 어떤 검색어로 가게 정보를 찾는지, 어떤 검색 엔진이나 SNS, 전단지를 보고 연락하는지, 놓친 전화는 몇 통인지 등 고객 유입과 관련된 '마이크로 빅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또 TTS(Text To Speech) 기술을 활용한 통화연결음을 제공 중이다. 사업자가 문구만 입력하면 비즈넘버가 이를 음성으로 전환해 통화연결음에 적용한다. 네이버는 TTS 기술을 활용해 올해 3분기 중 ARS 기능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건수 리더는 "그동안 네이버의 비즈니스 도구를 적극적으로 사용해준 파트너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기술을 기반으로 네이버 플랫폼을 계속해서 진화시키는 것은 물론, 파트너 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임으로써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플랫폼과 기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