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美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 인수 확정


'마블 올스타 배틀' 만든 스튜디오…내년 '트랜스포머' 신작 낸다

[문영수기자]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글로벌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북미 게임사 카밤의 밴쿠버 스튜디오 인수에 최종 합의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번 인수 계약은 내년 1분기 완료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카밤 밴쿠버와 함께 카밤의 오스틴 지사에 위치한 고객 서비스팀, 카밤 샌프란시스코 지사에 위치한 사업 개발팀, 마케팅팀, 이용자 확보(UA) 팀의 일부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현지 이용자 지원 및 마케팅을 차질없이 이어나가기 위해서다.

카밤 밴쿠버는 세계적으로 개발력을 인정받은 스튜디오 중 한 곳으로 대표작인 '마블 올스타 배틀'은 2014년 12월 출시 이후 4억5천만달러의 매출과 9천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흥행작이다. 북미 및 글로벌 시장에서 앱스토어 매출 톱10에 꾸준히 진입하고 있다.

이 회사는 2017년 2분기 '트랜스포머' 지식재산권(IP)으로 개발한 '트랜스포머: 포지드 투 파이트'를 전 세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는 "북미를 포함한 서구권 시장에서 개발 경쟁력과 사업 경쟁력이 가장 뛰어난 카밤의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를 통해 북미 등 서구권 지역에서 넷마블의 사업경쟁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케빈 추 카밤 CEO 겸 공동창업자는 "카밤의 밴쿠버 스튜디오는 우수한 모바일 게임들로 인정받고 앞으로도 그 창의력을 이어나갈 넷마블과 함께하게 됐다"며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가 이룬 성과가 매우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넷마블과 함께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멋진 게임들을 계속 선보일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게임즈의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 인수와 관련해 법률자문은 다국적 로펌인 롭스앤그레이(Ropes & Gray LLP)가 담당한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