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 IoT 시대 4가지 보안 주의사항 권고


네트워크 보안 대응 태세 점검 및 보안 리스크 대비

[성지은기자] 네트워크를 통제하라.

글로벌 네트워크 보안 전문기업 포티넷이 7일 발표한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위한 4가지 네트워크 보안 주의사항'은 이와 같이 요약된다.

가트너는 오는 2020년까지 각 개인이 데이터를 수집, 연결, 전송하는 26개의 커넥티드(연결) 기기를 보유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연결 기기들은 보안에 취약한 상황.

이에 포티넷은 ▲네트워크 액세스(접근) 통제 ▲침해 위험 예측 ▲네트워크의 지능적 분할 ▲보안 패브릭 도입을 권고했다.

포티넷은 대부분의 새로운 IoT 기기는 엔드포인트 클라이언트를 설치할 수 없는 헤드리스(headless) 기기라며, 이 기기들이 네트워크로 진입하기 전 높은 위험성을 지닌 미승인 기기를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네트워크 모니터링 및 경계 내부의 이상 행동을 감지해 침해 위험을 예측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네트워크를 지능적으로 분할해 미승인된 측면 이동을 감지하고, 이를 식별한 뒤 격리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업의 분산 환경 전반에 위협 인텔리전스를 공유하고,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프라 중심부에서 네트워크 전반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보안 패브릭'을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조현제 포티넷코리아 대표는 "IoT의 급부상 이후 네트워크에 대한 전방위적 보안이 요구되고 있다"면서 "IoT는 모든 기기를 대상으로 실제 연결 지점에서 경제적인 보안 점검 서비스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