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60만 군 장병 건강 챙긴다


미래부-국방부 '군 장병 의료정보 빅데이터 공동연구' 추진

[김국배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국방부와 협력해 '군 장병 의료정보 빅데이터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6일 미래부에 따르면 국방부는 60만 장병을 대상으로 19개 군 병원과 1천200여 개 의무대에서 매년 약 9천만 건의 진료, 처방, 간호, 신검 등 의료 정보 데이터를 수집·저장하고 있다.

국방부 내 국방의료정보체계가 구축된 1998년 이후 지금까지 약 11억 건의 의료 정보가 저장돼 있으며, 일평균 2천500명 가량의 장병이 군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다.

이번 연구에 따라 그간 월별 환자 발생 수 등 단순 통계 분석 위주로 활용해온 의료 정보 데이터를 앞으로는 빅데이터 분석으로 장병에 대한 의료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데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관련 부처는 기대하고 있다.

미래부 측은 "빅데이터 분석 과정에 장병들의 개인정보는 정부의 비식별 조치 가이드라인에 따라 안전하게 보호된다"며 "군 의료정보 데이터는 진료 대상자가 주로 19~ 25세인 후기 청소년기 연령대로 한정돼 있고, 저장된 데이터가 표준화돼 있어 분석이 용이한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부처 간의 주요 협력 내용은 지역‧시기별 유행 질병 예측, 군 장병 개인 맞춤형 의료 지원, 인공지능 진단체계 도입에 따른 진단의 신속‧정확성 확보, 약제‧장비 소요예측을 통한 관리 효율화 및 선제적 의무 지원, 후기청소년기(19~25세) 연령대의 의료 데이터를 활용한 민간연구 지원 등이다.

특히 국방부는 지역‧시기별 질병 데이터를 분석하고, 주요 감염병에 대한 사전 모니터링과 예방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가을철 자주 발생하는 감염병인 쯔쯔가무시병(진드기), 신증후성출혈열(쥐), 렙토스피라증(동물 배설물)을 대상으로 주요 발생지역과 병원체 유전 정보, 병원체 전파경로 추적 등이 가능해지면 사전 예측과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석영 미래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미래부-국방부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가 군 의료 분야까지 활용범위가 넓어져 군 장병 건강을 꼼꼼하게 챙길 수 있게 됐다"며 "부모님들이 보다 안심하고 군에 자녀를 맡길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안보가 굳건해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