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EBS 장학퀴즈서 퀴즈왕 가린다


국내 기술로 개발된 '엑소브레인', 18일 인간 참가자 4명과 대결

[김국배기자]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AI) '엑소브레인(Exobrain)'이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장학퀴즈에 참가해 인간 퀴즈왕들과 지식 대결을 펼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오는 18일 EBS 장학퀴즈에서 엑소브레인이 인간 참가자 4명과 대결한다고 밝혔다.

ETRI가 개발 중인 엑소브레인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2013년부터 추진해온 소프트웨어(SW) 분야의 그랜드 챌린지 과제로, 20개 기관이 컨소시엄을 이뤄 연구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엑소브레인은 '내 몸 밖에 있는 인공 두뇌'라는 뜻이다. 최종 목표는 기계와 인간의 의사소통을 넘어 지식 소통이 가능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가 수준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인공두뇌를 개발하는 것이다.

이번 대결은 총 10년 간의 연구기간 중 1단계로 엑소브레인 기술 수준 검증을 통해 산업계의 AI 기술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엑소브레인과 대결하는 참가자는 2016년 장학퀴즈 상반기와 하반기 왕중왕전에서 우승한 고등학생 2명과 2016년 수능시험 만점자인 대학생, 방송사 두뇌게임에서 두각을 나타낸 연예인 등 총 4명으로 구성됐다. EBS 장학퀴즈 출제위원단에서 문제를 출제한다.

ETRI는 지난 9월부터 두 달 간 EBS가 제작한 왕중왕전 수준의 문제를 활용해 약 10회 걸쳐 장학퀴즈 연승 우승자들과 퀴즈 대결을 연습해왔다. 그 결과 엑소브레인의 실력은 장학퀴즈 왕중왕전 출전자들과 우승을 다툴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는 게 ETRI의 설명이다.

EBS는 이날 장학퀴즈 '대결! 엑소브레인'을 촬영한 뒤 오는 12월 31일 방송할 예정이다.

엑소브레인 프로젝트 총괄책임을 맡고 있는 박상규 ETRI 박사는 "이번 지식대결을 마치고 내년부터는 엑소브레인을 법률, 특허, 상담 등 전문분야에 적용해 전문가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도록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학퀴즈는 SK가 지난 1973년부터 44년간 후원해온 청소년 퀴즈 방송 프로그램이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