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관계부처와 한·미 통상 대응방향 긴급 점검


주요 대미 통상 현안 점검 및 양자 협의채널 강화 등 모색

[이영은기자]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됨에 따라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한·미 통상 대응방향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인호 통상차관보 주재로 관계부처 회의를 갖고, 미 대선 이후 차기 정부의 통상정책을 전망하고 주요 한미 통상이슈들을 긴급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관계부처들은 트럼프 후보의 미국 우선주의에 따라 반 무역주의·보호무역 강화를 주장한 만큼, 대미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될 것이라는데 인식을 공유했다. 이에 미 통상정책의 변화 가능성에 따른 영향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특히 산업부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이행 메커니즘의 강화 차원에서 관계부처별 주요 대미 통상 현안을 점검하고, 양자 협의채널 강화 등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아울러 미국의 수입규제 강화 가능성에 대비해 민관합동의 공동대응체제를 공고히 하고 양자, 다자 차원의 대응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키로 했다.

또한 트럼프 후보가 공공 인프라 투자 확대, 철강 등 자국 제조업 육성, 석유·세일가스 등 화석에너지 개발 등을 강조한 만큼, 정부는 제조업 및 자원개발 분야 등에서 양국 간 상호 협력할 수 있는 교역·투자 확대 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향후 미국의 통상정책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관계부처 회의를 수시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