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 '2016 게임물 등급분류 및 사후관리 연감' 발간


지난해 PC·온라인 및 비디오·콘솔 게임 증가, 모바일 게임은 감소

[문영수기자]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여명숙)는 2015년 한 해 동안의 국내·외 게임물 등급분류 현황과 사후관리 통계 등을 담은 '2016 게임물 등급분류 및 사후관리 연감(이하 2016 연감)'을 발간했다고 21일 발표했다.

'2016 연감'에 따르면 2015년 국내에서 등급분류가 결정돼 유통된 게임물은 총 51만4천862건으로 최근 5년간 처음으로 소폭(1.25%) 감소세를 보였다. 이는 2011년 이후 급격히 증가해 온 모바일 오픈마켓 자체등급분류 게임물이 총 51만3천232건으로 전년 대비 6천699건(1.3%) 감소한 것이 주 원인이다.

다만 모바일 오픈마켓 게임물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구글과 애플의 비중은 전년보다 2.4% 증가한 97.6%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게임위와 게임콘텐츠등급분류위원회가 등급분류를 결정한 게임물은 1천630건으로 전년 대비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플랫폼별로는 PC·온라인 게임물 542건(33.3%), 비디오·콘솔 게임물 507건(31.1%), 아케이드 게임물 337건(20.7%), 모바일 게임물 244건(15.0%)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모바일 게임물을 제외하면 모두 전년보다 소폭 증가했다.

한국에서 등급분류가 결정된 비디오·콘솔 게임물을 대상으로 미국(ESRB)·유럽(PEGI)·일본(CERO)과 이용등급을 비교한 결과, 한국과의 이용등급 일치율은 일본 81.3%(359건 중 292건 일치), 유럽 75.2%(419건 중 315건 일치), 미국 68.9%(418건 중 288건 일치) 순으로 나타나 전체 평균은 전년(72.7%)보다 2.4% 상승한 75.1%를 기록했다.

한국과 이용등급이 일치한 게임물 가운데 내용정보 일치율이 가장 높은 표현은 '폭력성'으로 미국 55.9%(288건 중 161건 일치), 유럽 52.7%(315건 중 166건 일치), 일본 44.9%(292건 중 131건 일치) 순으로 나타났다.

'2016 연감'은 게임위 홈페이지 자료실을 통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