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전문업체 '전멸'...리눅스엑스포


 

'리눅스, 이젠 대기업이 주도한다'

정부가 올초 공개소프트웨어(SW) 육성 정책을 발표할 당시 전문 업체들은 대기업의 위상만 강화시켜 줄 것이란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그리고 이같은 우려는 걱정으로만 끝나지 않았다.

5일 개막된 '리눅스엑스포2003'은 포스데이타, 한국IBM 등 대형 IT 업체들이 분위기를 주도한 반면 전문 업체들은 마지못해 참석한 인상까지 남겨, 시장 헤게모니가 사실상 대기업으로 넘어갔다는 것을 보여줬다.

참석한 벤처 기업들은 한결같이 "리눅스를 갖고 수익을 올리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리눅스의 미래는 밝아 보이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토로했다.

특히 리눅스원, 리눅스코리아, 와우리눅스 등 리눅스 전문 기업으로 알려진 업체들이 불참, 아쉬움은 더욱 컸다.

그나마 국내 업체인 포스데이타가 '리눅스 대표 기업'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다양한 솔루션을 전시, 외국 IT 업체들의 잔치로 끝날 수 있는 상황은 겨우 면했다.

결국 정부 차원에서 공개SW 육성 정책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벤처 기업들에 실질적인 기회를 제공하지는 못하는 셈이다.

이번' 리눅스엑스포2003'은 한국HP, 한국CA, 한국IBM, 한국오라클, 포스데이타, 한컴리눅스가 스폰서로 참여했고 40여개 업체가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최준근 한국리눅스협의회장, 신재철 한국IBM 사장, 김광호 포스데이타 사장, 고현진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장 등이 공식 개막을 알리는 '테이프커팅'에 참석했다.

행사를 주최한 정보통신부에서는 진대제 장관은 물론 변재일 차관도 보이지 않아 참가 업체들로부터 빈축을 샀다.

참가 업체들에 따르면 이번 '리눅스엑스포2003'은 지난해보다 썰렁하다는 평가.'이렇게 할려면 왜 하는가'와 같은 근본적인 비판도 쏟아졌다.

참가 업체 한 관계자는 "매년 참석하고 있지만 갈수록 호응도가 떨어지고 있다"며 주최측의 무성의를 비난했다.

황치규기자 de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