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본격 지원한다"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지원센터' 본격 운영 등…21일 설명회 개최

[성지은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하고, 개인정보의 비식별 조치를 적극 지원한다고 20일 발표했다.

KISA는 지난 8월 '비식별 조치 전문기관 협의회'를 통해 비식별 조치 적정성 실태 점검을 하고,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전문기관 운영지침을 마련했다. 이어 사업자 등이 활용할 수 있는 분야별 '전문가 풀(pool)'을 구성했다.

전문가 풀은 전문기관 운영지침에 따라 관련 법률 및 기술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100여명으로 구성됐으며, 사업자 등은 분야별 전문기관을 통해 적정성 평가 시 전문가 활용을 신청할 수 있다.

KISA는 개인정보보호 종합포털 내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지원센터' 페이지를 개설, 분야별 전문기관을 안내하고 비식별 적정성 평가 전문가 지원신청 등도 지원한다.

비식별 조치 관련 컨설팅·교육을 희망하는 소상공인, 스타트업, 중소사업자를 지원하며, 서울, 광주 등 전국 지역 사업자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비식별 조치 가이드라인 교육'도 연말까지 실시한다.

오는 21일엔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전문기관들과 공동으로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및 결합지원 서비스 설명회'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한다.

사업자, 공공기관은 누구나 당일 등록해 참석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는 ▲비식별 조치 및 적정성 평가 절차·방법 ▲정보집합물 결합지원 서비스 안내 및 신청방법 ▲비식별 조치 솔루션 등을 안내한다.

김호성 KISA 비식별조치지원센터장은 "9월 말부터 기업은 비식별 조치 지원을 받고, 개인정보를 비식별 조치한 정보집합물 결합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향후 본격적인 비식별 조치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7월 안전한 개인정보의 활용과 이를 통한 융합산업 발전을 위해 관계 부처 합동으로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가이드라인'을 마련한 바 있다.

통신, 금융, 보건 등 관련 5개 부처가 분야별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전문기관을 지정했으며, 개인정보보호 전담기관인 KISA에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지원센터를 설치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