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6]'스마트홈·IoT' 확장에 '주목'


'혁신 기술' 도입보단 생태계 확장 통한 '활용성'에 집중

[양태훈기자] 올해 열린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에서는 참가업체들이 '스마트홈' 및 '사물인터넷(IoT)' 관련 제품을 대거 전시했다.

대부분 올 초 열린 국제 가전 전시회 'CES'에서 공개된 제품이었지만, LG전자를 대표적으로 음성인식 솔루션을 적용하거나 업체 간 파트너십을 통한 생태계 구축에 나서는 등 변화의 움직임도 일부 목격됐다.

LG전자는 이번 IFA에서 자사 IoT 플랫폼인 '스마트씽큐 허브'에 스피커를 내장, 아마존과 협력해 음성인식 솔루션 '알렉사'와의 연동기능을 추가했다.

'스마트씽큐 센서' 역시 아마존의 쇼핑 시스템 '대시'와 연결해 사용자가 필요한 물건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활용성을 높였다.

블루투스와 연결된 스마트폰의 음악을 감상하면서 날씨나 일정을 스마트씽큐 허브의 화면과 음성으로 손쉽게 확인, 냉장고에 부착된 스마트씽큐 센서를 통해 음료 등의 생활필수품도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는 효용성을 제시하겠다는 의도다.

또 스마트씽큐 센서 및 허브와 연동할 수 있는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스마트씽큐 전구'와 전력 사용량을 확인하는 '스마트씽큐 플러그', 움직임을 감지하는 '스마트씽큐 모션센서' 등 IoT 플랫폼 생태계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파나소닉 역시 CES에 이어 보험사 알리안츠와 협력해 보안에 초점을 맞춘 홈 IoT를 강조했다.

센서가 내장된 자사의 각종 IoT 플랫폼을 활용해 화재, 도난 등의 상황이 발생하면, 보험사로 관련 정보가 전송돼 출동서비스를 제공받게 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CES에서 선보였던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유럽 시장에 맞게 2도어 상냉장·하냉장 타입으로 변경, 특화 콘텐츠를 추가하는 등 시장 개척에 집중한 모습을 보였다.

21.5인치 크기의 터치 스크린과 3대의 내부 카메라로 보관 중인 식품을 확인하는 기능성을 제공, '이탈리', '위스크', '셰프콕', '슈퍼마케토24', '쿱앳홈' 등의 전용 앱도 추가하는 등 효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또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활용, 자사 스마트폰으로 차량의 문을 열거나 열쇠 없이 '디지털 카 키'로 활용하는 솔루션도 선보이는 등 스마트카 시장의 생태계를 확장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보쉬와 지멘스는 음성인식 솔루션을 활용, 레시피 등의 각종 정보를 알려주거나 필요한 식자재를 주문할 수 있는 홈 커넥트 '마이키'를 전시했다. 마이키는 음성 만으로 집안의 여러 기기들을 작동·제어할 수 있는 기능성을 제공한다.

스카이워스도 음성인식 솔루션을 통해 자녀와 이야기를 하거나 음성명령으로 연결된 가전 기기를 제어·작동할 수 있는 '스마트 패밀리 로봇'을 선보였다.

베를린(독일)=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포토뉴스